검색

사랑의 파노라마

미워하지 않고 사는 방법

가 -가 +

이석봉
기사입력 2017-11-12


▲     © 이석봉 목사 /  세월이 흘러가고 연륜이 쌓이다 보면 시기 질투 미워하고 증오하는 모든 것이 부질없는 짓임을 깨닫게 됩니다.  기회가 있는 데로 서로 사랑하고 서로 위로하십시오. 평안 중에 모든 사람을 축복하십시오. 이것이 주님의 뜻입니다.





사랑의 파노라마

미워하지 않고 사는 방법은 없을까요?

있습니다.


주님의 말씀을 따르면 됩니다.

내 이웃을 내 몸처럼 사랑하라 하셨습니다.
원수를 사랑하라 하셨습니다.

간단한 방법이 주님의 명령에 있습니다.
내 감정을 버리고 주님의 감정으로 들어가면 됩니다.

내 감정이 허락지 않으면 미워집니다.
내 감정이 사람들과의 벽을 높이 쌓습니다.
바로 내 감정을 버려야 합니다.

사람은 감정의 동물이라 했던가요?
상대방이 감정을 상하게 하니 감정이 나온 것인가요?

나쁜 감정은 좋은 감정을 갉아 먹습니다.
나쁜 감정은 영혼을 갉아 먹습니다.

주님은 상대방의 감정대로 대응하지 말라고 하십니다.

하나 좋은 방법이 있습니다.
미워하느니 사랑하는 것이 낫다는 것을 깨닫는 것입니다.

더 좋은 방법이 있습니다.
주님처럼 모든 사람을 사랑하는 것입니다.

깊은 상처로 인한 감정의 허리를 자릅시다.
감정은 감정을 낳고 상처는 상처를 낳을 뿐입니다.

감정도 상처도 모두 예수님의 보혈로 씻어내립시다.

주님의 평화로 다스립시다.
주님의 사랑으로 어루만집시다.

미움보다 더 좋은 것이 있습니다.

그것은 사랑입니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리폼드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