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재판 건은 정기노회에서 처리해야 한다

증거인멸의 우려 시에는 임시노회에서도 다룰 수 있다

가 -가 +

신현만
기사입력 2010-03-01

[질의] 임시 노회에서 재판 사건을 안건으로 접수하여 처리할 수 있는지요? 처리할 수 없다면 헌법이나 정치문답조례의 어디에 나오는지요? 목사님 답변을 기다립니다.

[답] 그리스도의 몸 된 교회가 한 곳에 모일 수가 없으므로 부득불 교회가 나뉘어 여러 지교회가 되었으니(정치 제10장제1조, 행9:31,15:41) 여러 지교회가 모여 “서로 협의하며 도우며 교회 도리의 순전을 보전하며, 권징을 동일하게 하며, 신앙 상 지식과 바른 도리를 합심하여 발휘하며, 배도와 부도덕을 금지하기 위하여” 조직된 신앙공동체를 노회라고 한다(정치 제10장제1조).

그런데 각 노회는 총회가 획정한 지역의 목사와 지교회를 통치하는 치리회요, 치리회의 치리권은 행정 건과 재판 건으로 구별하게 되고(권징 제1장제5조) 노회의 회집은 정기회와 임시회로 구별하게 된다(정치 제10장제9조).

정기회는 일반적으로 노회의 규칙으로 회집할 시일을 미리 정해져있으므로 굳이 소집통지서가 없어도 회집이 가능하다. 회의를 마칠 때에 반드시 내회장소를 미리 정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정기노회는 통상적으로 1년에 2회 모이게 되는데 안건이 있든지 없든지 반드시 모여야 한다.

그러나 임시회는 “특별한 사건이 있을 경우 각 다른 지교회 목사 3인과 각 다른 지교회 장로 3인(주 : 도합 6교회 목사와 장로 6인)의 청원에 의하여 회장은 10일 선기하여 통지해야 하고 통지한 안건만 의결한다.”고 규정되어 있다.

여기에서 임시노회는 안건이 몇 개 이상 되어야 소집한다는 말은 근거가 없고, 단 한 건이라도 청원자가 일자와 장소까지 명시하여 청원하면 회장은 그 일자와 장소에서 임시노회를 모이도록 반드시 소집 통지해야 한다. 이 소집은 청원자들의 소집을 회장이 대행하는 경우로 해석해도 무방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노회는 정기회나 임시회에 관계없이 “예정한 날자와 장소에 본 노회에 속한 정회원 되는 목사와 총대 장로 각 3인 이상이 회집하면 개회 성수가 되나니 노회의 일체 사무를 처리할 수 있다.”(정치 제10장제5조)고 하였다.  

그런데 여기에서 “노회의 일체 사무를 처리할 수 있다”는 말은 정기노회에서의 처리를 말하고, 임시노회는 소집통지서에 예고한 안건만 다루게 되는데 그나마 원칙적으로 행정 건으로 제한하고 있다.

만일 임시노회에서 재판사건을 취급한다면 제1심에서 처리한 사건이 불과 10여일이면 뒤집힐 경우가 얼마든지 생길 수 있고 그럴 경우 하회의 잘못을 신속히 바로잡았다는 점에서는 환영할 수 있을지 모르겠으나, 하회의 권위는 땅에 떨어지게 되고 보다도 판결은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과 그 직권으로 하게 되는데 예수님도 그 판단을 손바닥 뒤집듯이 하는 경홀한 분으로 만드는 상황이 되기도 할 것이다.

그래서 교회헌법은(권징 제85조, 제96조) 치리회의 판단을 최소한 한회기가 되기 전에는 변경이나 판단이 절차상 어렵게 해오고 있다.

그래서 정치문답 조례382문의 교훈대로 “재판 사건은 임시회에서 심판하지 않는 것이 좋고 특별한 증거가 있어 당시에만은 수색이 가능한데 정기회 때에는 소멸될 듯하면 혹시 임시회에서도 다룰 수 있느니라.”고 하였다.

결론적으로 재판사건은 정기노회에서만 처리할 수 있고, 특별한 증거가 있는데 정기노회까지 기다리면 그 증거에 대한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을 경우에 한해서만 임시노회에서 다룰 수 있다하겠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리폼드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