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칼럼] 기독신문이 강제 폐간 당했다는데 말이 되는가?

이번 기독신문 폐업의 교훈이 앞으로 우리 총회 더 큰 손실을 예방하자

가 -가 +

이윤근
기사입력 2016-11-17

▲이윤근 목사
【(리폼드뉴스)강제(强制)라는 말은 마음이 없는 일을 시키는 일이라고 하였다. 대 교단 지인 기독신문이 누구의 힘으로 폐간되었는지 알 수 없는 상태에서 정황상으로 보아서는 직원의 실수로 알려지지만, 실수치고는 있을 수 없는 실수였다.
 
총회는 사무 처리를 어떻게 했기에 최종 결재자인 총회장도 모르는 사이에 기독신문 폐업신고서가 관계기관에 접수되어 폐간되었단 말인가? 총회 기강이 해이해짐에는 변명할 여지가 없을 것으로 생각한다.

강제란 자의적인 행동이 아니고 타의에 의하여 할 수 없이 마음에도 없는 일을 억지로 누가 시켜서 했다는 뜻으로 이해할 확률이 더욱 높다. 그렇지 않고 자의에 의하여 폐업했다면 절차가 분명히 있을 것이다. 그 절차도 거치지 않고 기독신문을 폐업 신고해서 폐간되었다면 이는 강제 폐업과는 사정이 다르다.
 
내용을 들어보니 총회소식지라는 것을 발행한 적이 있는데 그것을 폐업신고 한다는 것이 직원의 실수로 교단 신문인 기독신문이 폐업신고로 둔갑하여 이처럼 어처구니없는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당시 총회장이나 총무의 책임이 없다고는 할 수 없다. 총회소식지를 폐업하기로 결의했다고 하자 그렇다면 최종 폐업 신고서가 제출되기 전에 문서를 작성한 직원이 최종적으로 총회장에게 결재를 위하여 그 폐업신고서를 가지고 총회장이나 총무에게 하자가 없는지 확인하고 최종 결재를 받았어야 마땅하였다.
 
그런데 총무나 총회장은 기독신문이 폐간되기까지 까마득하게 모르고 있었다는 것은 총회 행정체계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고 있었다는 증거로 총회장이나 총무는 입이 열 개라도 유구무언(有口無言)이라 할 수밖에 없다.

총회소식지가 되었든 교단 지인 기독신문이 되었든 폐업하기로 결의한 것은 총회 임원과 관계 이사회로 결정했다고 할지라도 폐업신고서 작성은 아무리 직원이 작성했다고 할지라도 관계 관청에 제출하는 과정에서 최종 결재를 하는 기관은 실무를 맡은 실무책임자의 최종 결재를 받는 것이 행정의 상식인데 그 절차를 거치지 않고 담당 직원 손에서 기독신문 폐업신고서가 관청에 접수케 되어 끝내는 기독신문 폐간이라는 엄청난 결과를 가져왔다는 것은 최종 결재체계에서 누가 책임을 져도 확실하게 져야 할 것이다.

폐업신고서를 보니 신고인은 박무용 직전총회장이고 상호는 주간 기독신문이며 대표자는 정준모이며 신고인과의 관계는 이사로 되어 있다. 폐업사유로는 자진 폐업 (사업취소)로 되었으며 폐업의 사유에는 신문 진흥에 관한 법률 제11조 제1항 및 같은 법 시행령 제9조 1항에 따라 위와 같이 폐업을 신고합니다. 2016년 6월 27일 신고인 (발행인) 박무용 특별시장, 광역시장, 도지사, 특별자치도 지사 귀하로 되어 있었다.

그렇다면 최종 결재책임자인 총회장이나 총무가 마지막 신고서를 검토하고 결재하였다면 이런 불행한 사건은 만들어지지 아니하였을 것이다. 이제는 버스 지나간 다음 손들어 보아야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교단신문 역사를 보면 조선 예수교 회보로 시작하여 기독신보로 명칭이 변경되어 계속하다가 기독신문으로 개명되었다가 이제는 폐간되어 역사 속으로 사라지는 비운을 맞게 되어 다시 회복하려고 노력을 할 사이도 없이 2016년 10월 14일에 타사가 기독신문을 자기들의 것으로 등록하였다는 것이다.

이렇게 어처구니없는 일이 일어날 수 있는가? 총회 임원들은 무엇을 하였으며 총회 직원들과 총회 관계자들은 일이 이 지경에 이르기까지 전혀 몰랐다는 것은 있을 수도 없고 있어서도 아니 될 일이 현실로 나타났으니 앞으로 교단은 이일을 어떻게 수습하고 처리할 것인가? 귀추가 주목된다. 누가 무엇이라고 해도 책임소재를 분명하게 밝혀서 그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다.

이번 사건을 보면 또한 총회 모든 일이 제대로 돌아가는지 의심의 눈초리로 볼 수밖에 없는 여지를 기독신문의 폐업사건을 보고 더욱 깊이 의혹이 짙어진다. 분명히 총회장의 명의로 기독신문 폐업신고를 했음에도 아무도 모르고 있다가 지금에 와서 알게 된 것은 모든 면에서 의미하는 바가 크다. 그러므로 총회 재산이나 유지 제단과 총신까지도 제대로 돌아가고 있는지를 총망라하여 정밀하게 살펴볼 필요성이 있다고 본다.

속언에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격이라”는 말이 있지만, 두 번 다시 도둑이나 후회할 일이 일어나지 않게 예방 차원에서라도 이번 기독신문 사건을 타산지석의 교훈으로 받아들여 만사 불여튼튼이라는 말과 같이 매사는 불여튼튼이라는 것을 삶의 철학으로 알고 살아야 한다는 교훈이다. 그러므로 이번 기독신문 폐업의 교훈이 앞으로 우리 총회 더 큰 손실을 예방할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

그리고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기독신문이 폐간과 폐업처분 된 결과에 대해서 누가 책임을 져도 반드시 져야 한다. 단순히 총회 직원의 실수로 돌려 그에게만 책임을 묻는 것은 거미줄만 걷고 몸통인 거미는 그냥 두는 격이 되어 또 어떤 모양으로 거미줄을 칠지 알 수 없기에 이차에 반드시 그 책임을 몸통까지 찾아내어 엄히 물어야 할 것이다. 그리하여 다시는 총회 기독신문뿐 아니고 총회 전체적인 면에서 이런 실수가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해야 할 것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리폼드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