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동욱 목사 칼럼] 자기와의 싸움

어리석은 사람은 세상을 정복하기를 원하지만 지혜로운 사람은 자신을 정복한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가 -가 +

이단비
기사입력 2017-08-21 [15:21]

▲     ©  리폼드뉴스


자신을 이기는 사람이 가장 강한 사람이다.

리더십의 대가인 존 맥스웰의 ‘리더십의 법칙’에 보면 재미있는 이야기가 있다. 하는 일마다 시비를 걸어오는 거추장스런 사람이 있었다. 무엇인가를 하려고 하면 어김없이 나타나 자신의 발목을 잡고 속을 뒤집어 놓는 몹쓸 사람이었다. 어느 날 그 원수 같은 놈이 벙거지를 깊이 눌러쓰고 홀로 길을 걸어가기에 처치해 버리려고 벙거지를 벗기고 후려치려는 순간 아니 그 원수 같은 놈이 바로 내가 아닌가!
 
사람은 살아가면서 많은 장애물을 만난다. 그러나 자세히 살펴보면 그 중에 가장 큰 장애물이 바로 나 자신임을 알 수 있다. 자신이 훈련되어 있지 않으면 어느 한 순간에 넘어지고 추락하게 된다. 리더십은 다른 사람에게 발휘되기 전에 먼저 자기 자신에게 발휘되어야 한다. 그래서 바울은 ‘나는 날마다 죽노라’고 고백하고 날마다 자신을 십자가에 못 박는 훈련을 한 것이다.
 
자기 훈련이란 헬라어로 ‘붙잡다’ ‘꼭 쥐다’라는 어원에서 파생되었다. 자기훈련이 잘된 사람은 자신의 기회를 꼭 붙잡고 살아가게 되는 것이다.

어리석은 사람은 세상을 정복하기를 원하지만 지혜로운 사람은 자신을 정복한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설동욱목사(서울예정교회 담임, 세계복음화협의회 대표회장)

이단비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리폼드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