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총회실행위, 총신대 전 이사 소송 대책, 취하 불응시 당회장직 정직키로

가 -가 +

소재열
기사입력 2019-10-30

 

【(리폼드뉴스)총신대 전 이사들이 교육부로부터 임원취임승인취소 처분을 받은 이후 임시이사가  파송되어 정성화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복귀를 위해 소송을 진행하자 총회정책실행위원회가 대책을 위해 지난 29일 긴급히 모였다.

 

총신대학교 전 이사들의 비위에 대해 교육부는 임원취임승인취소를 처분하여 임시(관선)이사를 파송하여 현재 학교 정상화가 진행되고 있다.

 

그러나 전 이사들은 꾸준히 총신대 이사 복귀를 위해 몸부림치며, 복귀를 위해 소송을 진행하고 있음이 확인되자 학교와 총회 구성원들이 전 이사들을 성토하며, 대책을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104회 총회임원회는 이 문제를 논의하고 대책을 세우기 위해 총회가 파한 이후 총회적 권한으로 모이는 총회정책실행위원회를 1029일 총회회관에서 소집했다. 본 위원회는 전국 노회에서 1인씩 파송하여 150여 명으로 구성된 위원회이다.

 

104회 총회 본회에서 총신조사처리위원회의 보고에 의해 전 이사들이 그동안의 잘못을 시인하고 공개사과하자 용서하는 등 면죄부를 줬다. 그러나 그들은 이러한 공개사과를 하면서도 서울행정법원에 임원(이사)취임승인취소처분을 위한 취소 소송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총회는 속았다’, ‘공회인 총회를 기망했다는 등의 극한 표현을 써 가면서 총회실행위원회를 소집하여 이에 대해 대책을 논의했다.

 

총회실행위원회는 서울행정법원 재판부의 명령으로 조정기일이 잡힌 1112일 전날까지 소송을 취하하라고 결의했다. 만약에 취하하지 않을 경우 제재하기로 결의했다.

 

제재 결의안에 동의한 제103회기 총신사태조사처리위원회 서기인 고영기 목사는 조사 과정에서 이사들이 소송을 진행하고 있다는 사실을 몰랐다고 "위원장인 이승희 전 총회장이 교회일로 오늘 참석하지 못했다"고 언급했다.그들이 총회 본회에서 공개사과하였으며 거기에 합당한 행동을 해야 하는데 그렇게 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다음과 같이 동의했다.

 

법원의 조정기일인 1112일 전날인 1111일까지 소송을 취하하되 만일에 취하하지 아니할 경우에는 해 노회로 하여금 재판국을 구성해서 총회 기망과 해 총회 행위에 죄목으로 당회장직을 정직한 후 1130일까지 총회 보고하기로 하고, 만일에 해 노회가 총회실행위원회 결의를 불응할 경우에는 해 노회는 제105회 총회 총대권을 전원 제한하고 해 노회의 모든 행정을 중지시키고 차후에 총회실행위원회 결의 시행 및 대응은 총회장과 임원회에 일체(전권)을 맡겨 처리하기로 하다.”

 

총회장인 김종준 목사는 고영기 목사의 동의와 실행위원들의 재청을 받아 놓은 상태에서 다른 위원들과 위원들 중 전 이사들이 반대 발언을 했다(동영상 참조).

 

위원들은 전 이사들의 제재하는 일에 동의하며 이같이 가결됐다. 총회실행위원회는 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는 이유로 제재한 한 것이 아니라 제104회 총회 본회에서 지난날의 잘못을 공개사과하고 총대들이 이를 용서해 주었음에도 불구하고 계속 이사직에 미련을 갖고 복귀하려는 시도에 대한 제재안이다.

  

본 제재안은 총회를 기망하고 해 총회행위로 인한 제재안이다. 만약에 전 이사들이 소송을 취하하지 아니할 경우, 당회장직을 정직하라는 지시이다. 당회장은 담임목사직이다. 담임목사직이 정직될 경우 노회는 임시당회장을 파송해야 한다. 결국 목회에 심각한 문제가 발생된다.

 

그러나 전해진 바에 의하면 추후 이사장직을 바라본 모 전 이사는 소송에서 승소하여 이사직에 복귀할 경우, 자신들이 정관변경 및 이사 선임을 하되 총회가 요구한대로 이사를 선임하겠다며 총회를 설득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총회 핵심관계자들은 일고에 가치가 없다고 판단하여 이를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전 이사 2인이 실행위원회에서 반대 의견을 제시하였으나 실행위원들은 이를 받지 않고 고영기 목사가 동의한 제재안대로 결의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리폼드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