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교회, 정규예배 외 소모임 전면 금지 '편파적 조치'

가 -가 +

리폼드뉴스
기사입력 2020-07-08

 

 

종교단체 소규모 모임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지속적으로 확산되고 있다고 판단한 정부는 종교단체 소규모 모임을 금지하는 강도 높은 방역 카드를 내놓았다.

 

710일 오후 6시부터는 교회 내 소규모 모임과 행사, 단체식사 등이 일절 금지된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안본) 1총괄조정관은 8일 정례브리핑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교회 방역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정규예배를 제외한 각종 대면 모임활동 및 행사가 전면 금지된다. 수련회나 기도회, 부흥회, 구역예배, 성경공부 모임, 성가대 모임 등이 금지모임에 포함된다. 정규예배는 고위험으로 보지 않고 그 외 모임은 고위험 대상으로 관리한다.

 

정규예배시 전자출입명부를 설치하거나 수기명부를 비치해 출입자 명단을 관리해야 한다. 수기명부 이용시 이름과 전화번호를 적게 하고 신분증을 확인해야 하며 해당 내용은 4주간 보관 후 폐기해야 한다.

 

이밖에 정규예배일지라도 예배시 찬송 자제, 통성기도 등 큰 소리로 노래를 부르거나 말하는 행위 등도 금지된다. 다만 교회를 고위험시설로 지정한 것은 아니기 때문에 정규예배는 정상적으로 진행할 수 있다.

 

교회에서 어떤 형태로든지 음식 제공 역시 금지된다. 교회 직원들이나 봉사자들을 위한 식사도 전면 금지에 포함된다.

 

이같은 강경 대응 조치가 발표되자 그 많고 많은 소모임들 중에 왜 교회의 소모임만을 고위험 대상으로 분류하여 이를 위반한 교회에 강경 대응인 법적 초치를 하겠다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다.

 

한국교회연합(한교연)도 이날 대표회장 권태진 목사 명의로 '정세균 총리는 한국교회를 코로나19 가해자로 인식하는가'라는 제목의 성명을 내고 관련 조치 대상을 교회라고 특정한 것에 대해 "강력한 유감의 뜻을 표한다"고 했다.

 

한교연은 "그동안 철저하게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애써온 한국교회의 의지와 노력에 찬물을 끼얹은 것"이라며 "한국교회 전체를 싸잡아 감염병 전파의 온상으로 지목한 것이나 마찬가지이기에 그 논리를 결코 수용할 수 없다"고 했다.

 

소강석 새에덴교회 목사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몇몇 교회의 소그룹 모임을 통해서 확진자가 나오고 집단감염이 발생한 것에 대해서 목사의 한 사람으로서 정말 송구스럽고 죄스런 마음이라면서도 중대본의 발표를 듣고 보니, 신성한 교회의 존엄성과 가치가 무시 당하는 것만 같아 너무 속상한 마음이라고 했다.

 

배재군 목사(예장합동, 동원교회 담임)는 정세균 국무총리는 교회의 정규예배에 제외한 소모임, 식사 제공 등에 대해 위법처리하겠다고 했는데 다른 모임에 비해 교회에 대한 엄격한 규제로서 편파적 조치이며 차별적 행위로서 정 총회의 제배 조치는 위법에 해당됨로 한국교회가 분연히 일어나 연합하여 법적 대응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리폼드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