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박종일 목사, 총회의 헌법 개정절차 적용 오해

가 -가 +

소재열
기사입력 2020-09-17

 

▲     ©리폼드뉴스

  

【(리폼드뉴스)104회기 총회 오낙자검토위원회 위원장인 박종일 목사는 검토한 내용을 총회에 보고한 것으로 그 임기는 종결된다. 그 보고내용에 대해서는 얼마든지 논평과 비판의 대상이 된다. 그 비판과 논평에 대해 제105회 총대을 설득해야 할 것이다.

 

박종일 목사는 과거 구개혁 측 인사로서 그 26년 동안 별도의 헌법과 그 헌법에 대한 해석을 갖고 있다. 그러나 2005년 합동한 이후 이제 26년 동안의 구개혁측 헌법과 유권핵석은 본 교단 총회에 효력이 없다.

 

26년 동안에도 본 총회 역사는 헌법 제23조의 헌법 제1조인 관리적 부분인 정치, 권징조례, 예배모범 역시 교리적인 부분과 같이 헌법개정위원회 15인을 설치하여 연구한 후 총회 승인을 받아 전국 노회에 수의해 왔다.

 

이런 문제가 과거에 박종일 목사가 구개혁 측으로 있을 때인 26년 동안에도 본 교단 총회는 본회에서 증경원로들이 이런 형식의 헌법 개정 규정인 제23장을 유권해석하여 적용해 왔다.

 

그런데 박종일 목사는 이러한 유권해석보다는 관리적인 부분인 정치 제23장 제1조는 헌법개정위원 15인이 필요없다고 해석하여 주장하나 총회는 이 역시 과거 본회 현장에서 충분한 토론 후 개정위원이 필요하다는 쪽으로 해석하여 적용해 왔다. 이런 논쟁은 이미 본회에서 했던 논쟁이고 총회에서 끝난 상황이다.

 

단지 개정안이 전국 노회의 3분의 1이상이 개정안을 헌의하면 곧바로 전국노회에 수의하는 특별원칙이 있지만(제23장 제4조) 이런 특별원칙으로 개정한 사례는 없다.

 

박종일 목사는 제아무리 그렇게 자신 있다면 필자를 설득하지 말고 제105회 총회 총대들을 설득하기를 바란다.

 

오낙자검토위원회는 제104회 총회로부터 무엇을 위임받았는지, 그리고 교회헌법(교단헌법)이 어떤 절차를 통해서 개정되는지 더 연구할 수 있기를 정중하게 요청한다.

 
박종일 목사의 글을 읽어보면 오낙자검토위원회가 총회에 보고하면 곧바로 총회결의로 헌법을 수정하거나 곧바로 전국노회에 수의하여 개정되는 것으로 알고 있는 모양이다. 오낙자검토위원회는 검토한 내용을 총회에 보고하는 임무만 신경쓰기 바란다. 그러면 그 검토대로 개정절차를 밟은 것인지 여부는 제105회 총회가 알아서 할 것이다. 
 
그리고 오낙자검토위원회읭 위원은 공적 지위이다. 얼마든지 총회 구성원들은 그 검토에 대해 논평하고 비판할 수 있다. 더더구나 학자의 학문비판의 자유를 제한할 수 없다. 박종일 목사는 "그렇게 문제가 제기될 수도 있겠구나"라는 검허한 자세로 나오는 것은 공직 지위를 받은 자의 태도이다.
 
그런데 지나친 과민 반응은 옳지 않다. 이러한 과정을 통해서 교단헌법의 학문적 토론을 통해 많이 고민하는 총회가 될 것이다.  한두 명에 의해서 총회가 좌지우지되지 않게 하기 위한 총회구성원의 견제기능은 이번 오낙자검토위원회라고 해서 비켜나가지 않는다.
 
소재열 목사(한국교회법연구소, 법학박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리폼드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