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총신대 정이사 체제, 학생들의 문제제기로 보류

가 -가 +

리폼드뉴스
기사입력 2020-09-29

 

총신대 사태 당시 상황  © 리폼드뉴스


【(리폼드뉴스)사학분쟁조정위원회(사분위)의 제174차 회의(2020. 8. 26.)에서 대한예수교장로회총신대학교(총신대) 처리방안에 대해 임시이사 선임사유가 해소되었으므로 관할청으로 하여금 차기회의시까지 정상화 추진계획안을 제출하도록 하다.”라는 결의를 했다.

 

이에 따라 교육부는 총신대학교 법인에 정상화 여건 구비 여부 검토용 자료제출 요구를 하자 총신대학교 법인은 8개 항목의 이해관계인 입장이 담긴 의견서를 교육부에 제출했다.

 

그러나 교육부는 928일 제175차 회의시까지 총신대학교에 관해 정상화 추진계획안을 사분위에 제출하지 못했다그 이유는 총신대학교 총학생회(회장:조은영)가 교육부에 정이사 체제 전환을 반대한다는 입장의 공문을 보냈기 때문이다.

 

이같은 총학생회의 정상화 반대 공문에 의해 교육부는 사분위에 정상화 추진계획안 제출을 보류했다. 만약에 지난 28일에 추진계획안이 사분위에 제출되었다면 사분위는 정상화 추진계획안으로 관련 기관에 정이사 후보 추천요구서를 발송하고 10월 말 정례회 시 정이사를 선임하는 결의를 하였을 것이다.

 

그러나 사분위는 지난 928일 제175차 정례회를 통해 총신대학교에 대해 관할청인 교육부가 정상화 추친계획안을 제출하지 못함에 따라 총회와 총신은 빠른 시일 내에 정상화를 위하여 학생들을 설득해야 한다.

 

사분위 175차 회의에서는 총신대 건이 안건으로 상정되지 않았으며, 차기 176회 사분위 회의는 10월 26일에 열린다. 이때 총신대 관련 건이 안건으로 상정될 것인지 여부는 미지수이다.

    

학생들은 정상화 과정에서 과거 이사들 중에 벌써 정이사로 추천을 받을 것이라는 이야기 때문에 이를 막기 위한 일환으로 교육부에 이의를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체적으로 정이사 후보로 추천되지 말아야 하는 인사들의 실명이 제기되고 있다.

 

특히 교육부 등 관련 기관에 자신이 작업해서(청탁해서) 정이사 체제로 결정이 있었다며 자신들이 정이사 후보로 추천을 받을 것이라는 이야기에 총신대학교 구성원들은 민감해 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 문제에 대해 청탁법 위반 여부에 대한 문제 제기도 검토하겠다는 뜻을 보이고 있다.

 

아직 정이사 체제로 정상화가 되기도 전에 총회교권이 다시 개입하려는 것을 막아야 한다는 것이 교육부에 정상화가 아직 멀었다는 공문을 보낸 것으로 보인다.

 

이제 현 총회장과 직전 총회장이 107일에 학생들과 대화의 자리가 예정돼 있다. 학생들의 요구가 무엇인지를 확인하여 최선의 방법이 무엇인지를 논의할 것으로 보여 총신대학교의 정상화의 귀추가 주목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리폼드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