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목포서노회, 부목사 정회원 아니라는 법 주장 어디갔나

가 -가 +

리폼드뉴스
기사입력 2020-10-09

 

▲ 목포서노회 제129회 정기회에서 부목사는 노회 정회원이 아니라며 이를 관철시켰다.   ©리폼드뉴스

 

【(리폼드뉴스)목포서노회는 교단헌법을 인용하면서, 그리고 총회 결의를 언급하면서 부목사는 노회 정회원이 아니라는 법리를 제129회 정기회 이후 꾸준히 내놓았다.

 

소위 법통들이 너무나 확신있게 말하자 그것이 법리해석으로 맞는 것 같이 보였다. 그 법리 해석에 경의를 표한 자들도 있었다. 그러자 관련 문제에 대해 총회에 소원되었다.

 

당시 헌의부 실행위원회가 총회재판국에 이첩할 때 "목포서노회를 제외한 모든 노회가 부목사를 정회원으로 인정했으니 불법이고 목포서노회만 합법이라는 말인가"라는 말이 설득력을 갖게 됐다.

 

결국 총회재판국은 목포서노회 관련 "부목사는 노회정회원이다"라고 최종 판결했다. 그동안 목포서노회 법통들의 주장이 틀렸음을 선언한 것이다. 소위 교단헌법과 총회 결의가 부목사는 정회원이 아니라고 주장했던 그 법통들은 자신들의 그릇된 해석에 대한 잘못을 공식적으로 시인하지 않고 있다.

 

노회를 이 지경으로 몰아간 책임을 진다는 책임의식이 없다.  이제 또다른 법들을 내놓고 있다. 제104회 총회임원회가 불법을 범했다고 한다. 이를 총회임원회에 판단을 청원했으니 기다려야 한다.

 

제105회 총회 임원회가 제104회 총회임원회가 불법을 행한 것이 아니라는 점을 제105회 총회 결의에 근거하여 판단할 때 또 무엇이라고 말할 것인지 지켜보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리폼드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