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차 총회실행위 GMS에 5억 원 지원키로

가 -가 +

소재열
기사입력 2021-03-02 [16:36]

 

 

(리폼드뉴스) 대한예수교장로회 제105회 총회(총회장 소강석 목사) 제2차 실행위원회가 2일 용인 소재 새에덴교회에서 회집됐다.

 

사전 공지된 안건은 "코로나19로 인한 마자립 선교사 특별지원금 긴급 요청"건이었다. 총회가 미자립교회 교역자를 위해 비축한 20억 중 5억 원을 GMS 선교사 지원금을 사용하는 문제였다.

 

 GMS 선교사 지원금으로 5억 원을 집행할 경우 적법하는지에 대한 문제가 논란이 됐다. 사실 이런 논란 때문에 실행위 결의를 하게 됐다.

 

그러나 선교사 역시 교회를 위한 목회자의 범주로 봐야 한다며 5억 원 집행에 문제 없이 통과 시켰다.  GMS 이사장인 이성화 목사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선교사를 위한 10억 원의 재원을 모금 중에 있다고 보고했다. 이 중 총회로부터 5억 원을 지원받고 나머지는 자체 준비하는 계획을 설명하기도 했다.

 

이어서 '기타 안건'으로 총신대 정이사 관련 문제에 대해 논의했다. 사전에 회의목적으로 공지된 사안만 결의하므로 기타안건은 사전 회의목적이 될 수 없다는 주장도 있었다.

 

또한 경기남일노회 노두진 목사는 사분위의 정이사 선임 관련하여 사분위나 교육부에 진성서와 성명서를 제출한 교수들과 학생들에 대해 직결처리로 해당 노회에 보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놓았으나 성안이 되지 못해 자동 부결됐다.

 

총회 회의록 서기인 정계규 목사는 실행위에는 인사문제를 다룰 수 없다는 주장을 폈다. 그러나 직전 총회장 김종준 목사는 실행위가 해당 노회에 치리를 지시할 수 있다고 했다.

 

행정치리든 권징치리든 모든 징계권은 적법 절차를 따라야 한다. 고소고발장이나 기소장이 적법절차에 의해 관할 치리회에 접수되어 상정되고 적법한 절차에 따라 재판이 진행되어야 한다. 그러나 실행위원의 발언으로 이런 요건을 충족시켰다고 볼 수 없다. 총회장의 회의진행이 돋보인 부분이라 볼 수 있다.

 

이번 실행위에 참석한 노회 대표들이 사전에 법리 이해를 하고 발언 해야 한다. 본 교단은 최고 치리회가 정식으로 본회에 상전된 안건에 대해 성안되었을 때만 치리(재판)을 해야 한다.

 

이번 치리발언 등은 치리(소송) 안건 성안과 재판관할에 대한 문제로 이를 원심인 하회에 치리를 명령할 수 있다는 권징조례 제19조를 잘못 이해한 결과로 보인다.

 

총회장 소강석 목사는 이러한 발언들에 대해 정식 성안을 전포하지 않았으며, 가부를 묻지도 않았다. 대신 정이사 선임에 대한 대응문제를 총회장에게 위임하자는 동의와 재청이 있어 가부를 물어 통과시켰다.

 

시대가 많이 변했다. 실행위원들도 많이 변했다. 새로운 사람들로 구성된 실행위원들의 총회에 대한 기본 개념 이해에 대한 이견으로 혼란의 때에 회장의 위치가 얼마나 중요한 것인가를 보여준 사례로 보인다.

 

이번 실행위는 기타 안건에 대한 점도 고민해야 한다. 회의를 소집함에 있어 회의의 목적사항을 기재하도록 하는 취지는 구성원이 결의를 할 사항이 사전에 무엇인가를 알아 회의 참석 여부나 결의사항에 대한 찬반의사를 미리 준비하게 하는데 있다.

 

이런 의미에서 사전 공지없는 안건을 결의할 경우 그 자체가 원인 무효가 된다.

 

그리고 소집통지를 함에 있어서 회의의 목적사항을 열거한 다음 '기타 사항'이라고 기재한 경우, 소집통지에는 회의의 목적사항을 기재토록 한 교단헌법 및 각종 규정과 민법 제71조 등 법규정의 입법취지에 비추어 볼 때, '기타 사항'이란 회의의 기본적인 목적사항과 관계가 되는 사항과 일상적인 운영을 위하여 필요한 사항에 국한된다.

 

총회나 노회, 교회에서 애매모호하게 '기타사항'이라는 이름으로 공고한 다음 아무 내용이나 결의하는 것은 분쟁의 원인이 되며, 이는 원천 무효가 된다.

 

지교회에서 공동의회나 당회를 운영하면서 "총회실행위에서 기타 안건으로 얼마든지 새로운 건을 처리했다"는 말을 하지 못하도록 총회도 이제 적법절차의 정당성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

 

소재열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리폼드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