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장로 자유사직, 종전 장로직으로 복귀 불가

자유사직한 장로가 장로되려면 처음 장로되는 절차 거쳐야

가 -가 +

소재열
기사입력 2021-05-26

 

 

 

(리폼드뉴스목사의 사면(辭免)과 사직(辭職)에서 사직이란 제37회 총회(1952)가 적용한 내용이 있다. “목사가 관공리나 국회의원에 전직케 되면 안수 목적에 위배 되므로 마땅히 목사 성직을 사직해야 한다라고 했다.

 

일반적으로 사직은 특정 지교회의 시무를 그만두는 사면과 구분한다. 사직은 목사직 자체를 그만두는 것이다. 목사직 자체를 본인이 그만두는 경우(자유 사직)와 그만두게 하는 경우(권고사직)가 있다. 또한 지교회 시무를 그만두는 경우(자유 사면)와 그만두게 하는 경우(권고사면)로 구분한다.

 

본 교단 헌법은 목사의 사면과 사직에 대한 두 규정을 두고 있다(정치 제17). 사면은 지교회를 그만두는 것이요, 사직은 목사직 자체를 그만두는 것으로 평신도로 돌아가는 것으로 노회 회원 명부에서도 삭제된다.

 

그러나 장로의 경우는 다르다. 장로는 목사와 다르게 사직만 있고 사면이 없다(정치 제13장 제5). 장로가 지교회를 그만둘 경우, 사면서를 제출한 것이 아니라 사직서를 제출한다. 사직서를 제출하면 장로직 자체를 그만두겠다는 것으로 일반 신도로 돌아간다.

 

이런 이유로 첫 헌법인 1922년 헌법에서부터 고신 측과 합동하면서 개정한 1961년 헌법에 장치 제5장의 치리 장로 규정에서 제5조 원로장로, 6조 은퇴장로, 7조 협동 장로는 규정이 없었다. 이 규정을 1961년 이후에 개정되면서 삽입되었다.

 

후에 삽입하면서 협동 장로는 무임 장로 중에서당회 결의로 협동 장로로 선임하여 언권회원으로 했다. 여기서 소위 무임 장로가 등장한다. 무임 장로를 헌법에 삽입할 때는 정치 제13장에서 장로의 ‘자유사면권고사면을 두어야 했었다.

 

그러나 사면은 두지 않고 사직만을 두어 초기 본 교단 헌법의 정신과 원리를 그대로 지켜나갔다. 이런 이유로 헌법에 규정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사직서를 제출하지 않고 사면서를 제출하여 타 교회로 이명하여 무임 장로, 협동장로직을 유지하는 이상한 형태의 헌법이 되고 말았다.

 

분명한 것은 치리 장로가 본 교회에 자유 사직서를 제출했고 당회 결의로 이를 처리했다면 무임 장로도 아니라고 할 수 있다. 장로직 자체가 없어진 것을 의미한다. 따라서 본 교단이 장로의 자유 사면과 무임 장로직을 인정하고 있으므로 장로는 사직서를 제출하지 않고 사면서를 제출해야 한다.

 

장로가 사직서를 제출하여 당회 결의로 이를 처리했다면 무임 장로도 아닌 일반 신도에 불가하므로 복직은 불가능하다. 장로가 되려면 처음 장로가 되는 모든 절차를 다시 거쳐야 한다.

 

장로를 시무장로라 하지 않고 치리 장로라 한다. 그 이유는 교회 직원의 항존직에서 2중 직인 장로와 집사로 구분하기 때문이다(정치 제3장 제2). 장로는 다시 강도권과 치리권을 갖는 장로인 목사와 치리권만을 갖는 장로로 구분하여 본 교단 헌법은 3중 직(목사, 장로, 집사)으로 하지 않고 2중 직으로 항존직을 구분한다.

 

이런 이유로 장로를 치리 장로라 하면 이 치리권이 철회되면 무임 장로도 아닌 일반 신도로 돌아간다. 목사의 사직과 같이 장로의 사직은 항존직으로서 치리권이 철회 또는 상실로적용되는 원리이다.

 

치리권의 근거는 장로 임직식 때 교인들의 복종 서약을 통해 발생한다. 교인들의 기본 치리권에 대한 위임을받은 자만이 치리 장로가 될 수 있다. 치리권 철회에 해당한장로 시무투표로 부결된 장로는 무임 장로도 아닌 일반 신도로 돌아간다는 법리가 여기에서 나온다.

  

그러나 총회가 유권해석을 하여 달리 해석할 경우, 그 해석에 따르면 된다. 그러나 적어도 현행 헌법은 장로가 자유 사직을 하였다면 복직하는 길은 없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리폼드뉴스. All rights reserved.